오늘이 꿈꾸던 그날인가

이향아 / 스타북스
택배배송5영업일 이내
회원가 17,000 -> 0원 배송비 4,500원
적립 북코캐시 0% 적립 (0원)
북코스모스 회원특전 / 무료증정도서 신청가능! 영화 반값할인, 기프티콘 10%이상 할인
총 결제금액 1
4,500


책미리보기
powered by 알라딘




98편의 짧은 소설 같은 이향아 에세이!
간결 유려한 문장의 따스함과 감미로움
간결한 문장과 아름다운 문체, 그리고 언어의 선택이 탁월한 작가

시인이자 수필가인 이향아 작가의 간결하고 유려한 문장에서는 따스함과 감미로움이 녹아있으며, 한편의 에세이에는 짧은 소설처럼 재미와 감동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게 된다. 또한 98편의 에세이 속에는 작가의 풍부한 삶에서 얻은 아름다운 지혜가 작가의 섬세한 언어로 한 편 한 편이 모두 다른 광채로 빛나고 있다.
인생에 대한 사랑과 배려의 소망을 담고 있는 이향아의 글에는 작가의 내면이 현실적 요소들과 내재적으로 결합되어 드러남으로써 독자들의 마음을 따듯하게 해주는 언어의 선택과 문체의 탁월함이 이 책을 읽는 내내 포근함과 행복을 선물할 것이다.

이향아 작가는 머리말에 이렇게 썼다.
‘하루하루의 평범한 생활이 내 인생입니다. 특별하게 포장되어 장롱 속에 따로 보관되어 있지 않습니다. 일하는 손바닥 안에 있고 바삐 뛰는 신발 속에 있는 인생, 그것은 땀과 피와 눈물로 절어 있습니다.
내 에세이는 겨우 그런 삶의 기록입니다. 길게 늘여 쓰지 않았습니다. 문득문득 부딪히는 일들과 생각들입니다. 혹은 노래하듯이 담담하게, 혹은 절규하듯이 다급하게, 혹은 흐느끼듯이 절절하게.
큰 뜻을 피력하려고 하지는 않았지만, 그것은 살아있는 숨소리처럼 담겨있을 것입니다.
돌아다보니 나는 늘 ‘이다음 어느 날’로 기쁨을 미루면서 살아왔습니다.
내가 그리는 아름다운 백조가 지금 어느 하늘을 날아오고 있는지 궁금해도 마냥 참고 견디었습니다. 자욱하던 강 언덕에 안개가 걷힐 때, 소나기 그치고 무지개가 뜰 때, 나는 문득 생각하곤 합니다.
혹시 오늘이 내가 꿈꾸던 바로 그날이 아닐까.
나는 오랫동안 이날을 기다리며 살아오지 않았을까.
무심히 지나가지 않도록 최고의 의미를 찾으면서 오늘 하루를 살겠습니다.’

저자 소개 - 이향아

1963~1966년 《현대문학》 3회 추천을 받아 문단에 올랐으며, 경희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시집으로 『캔버스에 세우는 나라』 등 24권, 에세이집으로 『쓸쓸함을 위하여』 등 16권, 문학이론서 및 평론집으로 『시의 이론과 실제』 등 7권이 있으며, 영역시집 『In A Seed』와 한영대조시집 『By The Riverside At Eventide』가 있다. 시문학상, 한국문학상, 윤동주문학상, 창조문예상, 아시아기독교문학상, 신석정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한국문인협회와 한국여성문학인회 자문위원,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고문, 문학의집·서울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호남대학교 명예교수로 있다.

마이 카트
담겨있는 상품이
없습니다.
TOP